상단여백
HOME 스페셜 여성농업인
농식품부, 여성 농업인 실태 조사 결과 발표"여성 농업인 관련 업무 중점 추진할 전담팀 구성"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2018년 여성 농업인 실태 조사 결과 발표와 함께 여성 농업인 관련 업무를 중점 추진할 전담팀을 구성·운영할 계획임을 밝혔다.

2018년 여성 농업인 실태 조사는 여성농어업인육성법에 의거하여 여성 농업인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5년마다 실시되고 있으며,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중요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여성 농업인의 지위를 남성 농업인보다 낮게 인식하는 비율은 81.1%였고, 여성 농업인의 직업적 지위를 경영주로 인식하는 비율은 평균 38.4%로 나타났다.

여성 농업인의 지위가 남성과 평등해야 한다는 의견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아 30~40대에서 75~77%로 높은 수치를 보였고, 여성 농업인의 지역 사회 활동 중 귀농 여성 농업인의 작목반, 영농 조합 법인의 참여가 특징적이었다.

여성 농업인이 농업 경영 관련 참여하고 있는 분야는 판로 결정이 57.6%로 가장 높고, 농사 기술 및 판매 정보 56.1%, 농작물 규모 및 종류 선정 41.7% 순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여성 농업인이 농업 생산 이외 소득 활동에 참여하고자 하는 의향 62.5%는 현재의 참여율 32.1%보다 높게 조사되었고, 참여를 원하는 분야는 농산물 판매(41.6%), 농업 임금 노동(24.3%), 농산물 가공 (23.2%) 순서로 참여 수요가 높았다.

농촌을 떠나고 싶은 이유로는 농사일의 어려움을 첫 번째로 문화 생활을 즐길 수 없어서가 다음으로 높았고 30~40대는 교육 여건의 취약성과 문화 생활 접근의 어려움을 제시하였다.

다문화 여성들은 교육 여건과 환경의 불편함으로 농촌을 떠나고 싶어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30대는 자녀 양육이나 문화 생활에 관심이 많았고 40대와 50대는 유통 판매나 마케팅, 농업 생산 등에 대한 교육을 희망하였으며, 의료 기관을 자주 이용하는 고령농은 복지 정책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여성 농업인 정책 인지도는 6.1~39.4%이며, 정책 참여도는 인지도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농번기 마을 공동 밥상을 제외하면 참여율은 0.7~12.6%에 불과했다.

정책 사업 중 농번기 마을 공동 밥상(39.4%), 마을 기업 및 농촌 체험 마을 기업(33.4%), 여성 농업인 일손 돕기 지원 사업(32.5%) 순으로 인지도가 높았고, 또한 영농 규모가 클수록 인지도가 높았다.

농식품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농업·농촌 분야에서 여성 농업인의 지위에 대한 인식 제고, 전문 경영인 역량 교육, 현장의 정책 체감도 제고 등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러한 여성 농업인의 정책 수요에 부응하고자 여성 농업인 전담 팀 신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실태 조사 결과는 ‘제5차 여성 농업인 육성 기본 계획’ 수립 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신설 예정인 여성 농업인 전담 팀은 올해 상반기 내에 구성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부서에서 추진할 업무는 다음과 같다.

양성이 평등한 농촌 구현 등 여성 농업인의 지위를 높이고, 정부 및 관련 위원회에서의 여성 농업인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여성 위원 비율 향상 등을 위한 노력한다. 또한, 여성 농업인이 경영 주체로서 농업 경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취창업, 경영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으로 여성 농업인의 역량 강화할 예정이다.

현장의 여성 농업인 정책 체감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여성 농업인 센터 등을 활용하는 방안 마련하며  특히, 농업·농촌 분야 정착에 어려움으로 농촌을 떠나고 싶어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다문화 여성에 대한 정착 지원 프로그램 운영하기로 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