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산림 공무원, 온몸 던져 산불 진화 화제동부지방산림청 김상진 주무관, 모발 그슬린 줄도 모르고 학생 대피 몰두
동부지방산림청은 지난 4.4~5일 강원도 영동 지역(속초․고성, 강릉․동해) 산불 진화에 참여한 모든 유관 기관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산불 진화에 참여한 공무원의 활약상도 소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머리가 그슬린 고성민북경영 팀 김상진 주무관. [사진 제공=동부지방산림청]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최준석)은 지난 강원도 영동 지역 산불 진화에 참여한 모든 유관 기관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산불 진화에 참여한 공무원의 활약상도 소개한다고 밝혔다.

양양국유림관리소 고성 민북경영 팀의 김상진 주무관과 엄재복 팀장은 산불 신고와 동시에 가장 먼저 현장으로 출동하던 중 속초 아이파크 회전 교차로에서 경찰의 통제에 잠시 대기하던 중 대피를 못하고 있는 학생들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들은 바로 아이파크 리조트로 차를 돌려 들어가 2번에 걸쳐 학생들을 차에 태워 대피를 시켰다. 대피 중에 김상진 주무관은 머리가 그슬리는 피해도 입었다.

이번 산불 이틀 동안 동부지방산림청에서는 공무원 182명, 산불 재난 특수 진화대 185명, 산불 전문 예방 진화대 134명과 진화 장비 40대를 투입하였으며, 전국 4개 지방청의 공무원과 특수 진화대 170명도 현장으로 달려와 진화를 도왔다.

한편, 이번 산불로 산림 1757ha, 주택 516채의 재산 피해와 사망 2명, 부상 1명의 인명 피해가 있었으며,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에서는 4월 16일까지 피해 조사를 실시하고 향후 복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최준석 동부지방산림청장은 “이번 산불로 인해 실의에 빠진 지역 주민들이 하루빨리 어려움을 이겨내시길 바라며, 유관 기관의 적극적인 공조로 산불 확산을 저지하는데 큰 힘이 되었다고 전하며, 산불 위험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작은 불씨라도 주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