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경북 지역 현장 방문경북본부 업무 보고 받고 의성군 중하 지구, 양서양수장 안전 점검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이 4월 11일 경북 지역 본부를 방문하여 2019년 업무 보고를 청취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어촌공사 경북 지역 본부]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4월 11일 경북 지역 본부(본부장 강경학)를 방문하여 업무 보고를 갖고 사업 현장과 영농 급수 현장 안전 점검을 실시하였다.

김인식 사장은 3월 4일 취임 후 처음으로 경주시 물천저수지, 포항시 용천지구 개보수 사업 현장 등을 방문하여 영농기 대비 급수 현황을 점검한 데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경북을 방문하였다. 

경북 지역 본부 회의실에서 개최된 2019년 업무 보고로 시작한 이번 방문은 경북 의성군의 중하 지구(다목적 농촌 용수 개발 사업) 사업 현장과 양서양수장 급수 현장으로 이어졌다.

이날 업무 보고에서 강경학 본부장은 ▲첨단 농업의 거점이 될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 밸리의 성공적 조성 ▲낙동강 모니터링을 위한 보개방 대비 양수장 시설 개선 추진 ▲농지 은행 사업 추진을 통한 청년 창업농 지원 확대 ▲신속한 재난 대응 체계 및 안전한 건설 현장 구축 등을 보고했다.

이어 강 본부장은 "새로움에 도전하는 미래 개척, 기본과 원칙을 중시하는 업무 내실화, 신뢰를 높여가는 지속적 혁신으로 공사 발전 및 관내 농업 발전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특히, 중하 지구 다목적 농촌 용수 개발 사업은 158억 원을 투입하여 의성군 안사면 일원 농경지 85 ha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사업으로 2019년 조기 준공 지구로 선정된 바 있다. 양서양수장은 2012년 준공된 농업 생산 기반 시설로서 횡축 펌프(1,000mm×1,000kw) 4대 가동으로 의성군 관내 2777 ha의 수혜 구역에 용수를 공급하는 주요 시설물이다.

김 사장은 "경북 지역 본부가 신규 사업 창출 등 수익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주길 바라며 4대강 보개방, 지진 및 가뭄에 따른 자연재해 예방과 같은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김 사장은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사업 수행으로 영농기 농업인에게 적절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