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한국임업진흥원, 가톨릭관동대학교 의대생 초청 교류임업의 사회적 가치, 산림의 공익적 가치 확산 노력
한국임업진흥원은 4월 4일(목), 가톨릭관동대학교 의과대학생 60명을 서울 강서구 본원으로 초청하여 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임업의 사회적 가치, 산림의 공익적 가치에 대하여 소개했다. [사진 제공=한국임업진흥원]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 이하 진흥원)은 4월 4일(목), 가톨릭관동대학교 의과대학생 60명을 서울 강서구 본원으로 초청하여 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임업의 사회적 가치, 산림의 공익적 가치에 대하여 소개했다.

진흥원은 2018년 국민참여혁신단, 대학생 Y-CSR 전략 제안단 등 국민 소통 채널을 활용하여 공공 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 방안과 지속 가능 임업 프로세스를 공유하고 임업인과 국민 의견 수렴의 시간을 가져왔다.

이번 초청 교류 역시 가톨릭관동대학교 측의 요청으로, 의대생에게 ISO 26000, UN SDGs, 정부 혁신 사회적 가치 13개 요소 등 사회적 가치에 대한 국내외적 다양한 논의와 진흥원의 사회적 가치 추진 체계를 주제로 맞춤형 교육을 진행했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눈높이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서천군 ‘100원 택시’, CJ대한통운 ‘실버택배’, 유한킴벌리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 등 다양한 지자체, 민간 기업의 우수 사례를 공유했고, 이를 통해 사회 공헌(CSR) 활동에서 업의 특성을 반영한 공유 가치 창출(CSV)로 나아가는 동향을 소개했다.

진흥원의 사회적 가치 창출 전략 외에도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자 CJ E&M 남궁민 CSV경영 팀장, 트렌드랩506 이정민 대표의 초청 강의도 진행되었다. 

남궁민 경영 팀장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기업이 사회적 문제를 보는 관점이 변화하고 있다. CJ E&M의 사업이 사회적 가치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CSV 경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민 대표는 “조직의 핵심 가치는 브랜드의 핵심이며, 기업의 행동과 연계되는 가이드라인”이라며 그 중요성을 강조했다.

학생들과 함께 방문한 가톨릭관동대 의대 주효진 교수는 “다양한 사례를 통해 학생들이 업의 특성을 반영한 공유 가치 창출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구길본 원장은 “미래 인재에게 임업의 사회적 가치와 산림의 공익적 가치를 확산할 수 있는 초청 교류의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산림과 임업에 관심 있는 국민들과 공공 기관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의견 교류의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