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불량 급식 꼼짝마"aT, 급식 관리단 및 학부모 점검단 위촉식 개최
위촉식 후 기념 촬영 중인 aT 사이버거래소 윤영배 소장(사진 중앙)과 학부모 점검단(왼쪽 2명)과 급식 관리단(오른쪽 2명).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식품 위생 분야 전문가와 학부모들이 손잡고 학교 급식 식재료 공급업체에 대한 현장 점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4월 4일(목) 서울 양재동에서 학교 급식 식재료 공급업체 현장 관리를 위한 ‘aT 급식 관리단 및 학부모 점검단’ 위촉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aT는 학교 급식 전자 조달 시스템(eaT)에 등록된 학교 급식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한 전수 점검을 시범적으로 실시하였고, 올해부터는 점검 범위를 확대하여 2년 주기로 eaT 공급업체 2072개소를 모두 점검한다.

이번에 위촉된 aT 급식 관리단은 식품 위생 분야 전문 지식을 보유하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은퇴자들과 농식품 유통 경험이 풍부한 aT의 시니어직능클럽 회원들로 구성되었으며, 공급업체들의 사업장 환경과 시설 등에 대한 전수 점검과 함께 위생과 안전에 관련된 현장 지도로 식재료 공급업체들의 안전성 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아울러 학부모들도 현장 점검에 참여한다. 시‧도 교육청의 추천을 받아 전국적으로 구성된 학부모 점검단은 aT 급식 관리단과 함께 자녀들의 급식 공급업체 현장의 안전과 위생 점검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소비자들의 니즈를 현장에서 소통함과 동시에 자율 감시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aT는 우수 공급업체는 늘리고 불성실 업체는 철저히 차단할 수 있도록 사전 업체 등록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거래 도중에는 식약처 등에서 식품 안전 행정 처분을 받은 업체들의 실시간 정보와도 연계해 급식 안전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거래 후에는 현장 전수 점검과 같은 사후 감시 체제를 통해 3단계에 걸친 꼼꼼한 관리로 안전한 먹거리 공급 시스템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aT 정성남 유통 이사는 “총 90명으로 구성된 급식 관리단과 학부모 점검단의 본격적인 활동을 통해 급식 안전을 위협하는 불공정 업체들을 차단하고, 학교 급식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