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촌진흥청, 농식품 가공 사업 맞춤형 지원전문가 현장 상담‧사업 추진 우수 사례 공유… 안정적 성장 기반 마련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식품 가공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과 사업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농식품 가공 사업은 지역별 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기반으로 농산물 가공 활성화를 도모하고, 농업인들의 농외 소득 향상과 창농‧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각 도 농업기술원, 전국 시‧군 농업 기술 센터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맞춤형 지원 대상은 ▲2018~2019년 사이에 개소한 신규 농산물종합가공센터 17곳 ▲식품 안전 관리 인증 기준(HACCP) 의무 적용에 따른 시설 개선이 필요한 농산물종합가공센터 10곳 ▲농업인 조직체 가공 플랜트 구축 시군 3곳 등이다.

전문가 컨설팅(현장 상담), 사업 추진 우수 사례 공유 등으로 이뤄지는 맞춤형 지원은 총 3차에 걸쳐 진행한다.

1차는 지원 대상별 공동 컨설팅 형태로 진행하며 건축‧설계‧가공 기계, 식품 위생, HACCP 인증 분야 등 농산물종합가공센터 운영 및 시설 개선 등의 사업 추진을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2차는 농식품 가공 사업 우수 지자체(지방 자치 단체)를 방문해 벤치마킹(본따르기)의 기회를 제공하고, 3차는 시‧군별 현장 수요에 맞춰 전문가의 1:1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분야별 전문가 30명을 자문단으로 위촉하여 맞춤형 현장 지원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4월부터 12월까지 활동하게 되는 자문단은 행정, 설계․건축, 기계, 식품 위생, 세무․회계․창업 등 농식품 가공 사업 추진에 필요한 분야를 중심으로 운영한다.

주요 구성원은 사업 추진 우수 공무원, 식품 기술사, 식품 가공 기계 개발자, 회계사, 변리사, 건축사, 마케팅 전문가 등이다.

농촌진흥청 이명숙 농촌자원과장은 “농식품 가공 사업은 국가‧지역 단위 푸드 플랜 연계, 지역별 로컬 푸드 소비 촉진 등 국가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앞으로 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