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농촌용수 개발 사업 현장 방문“수자원 확보 통해 안전 영농·농어촌 어메니티 보존 지원해야”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3월 15일 경남 산청군 방곡 지구에서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 추진 및 현장 근로자 안전 현황 등을 점검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3월 15일 경남 산청군 방곡 지구에서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 추진 및 현장 근로자 안전 현황 등을 점검했다.

김 사장은 제당, 여방수로, 취수탑 등 저수지 시설과 용수로 건설 추진 현황을 살피며 조속한 사업 추진과 건설 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철저히 확보해줄 것을 강조했다.

방곡 지구는 대규모로 우량 농지가 조성된 지역이나 안정적인 농업용수 확보가 어려워 가뭄 피해가 잦았던 지역이다. 이에 공사는 안정적인 수자원 공급을 위해, 2015년부터 방곡 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업을 통해 공사는 저수지 1개소를 신설해 158만5천 톤의 수자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확보한 수자원은 기존 공급 지역(206ha)을 포함해 신규 공급 지역(139ha)과 인근 하천에 추가로 공급된다.

김 사장은 “가뭄, 폭염 등 일상화된 기후 변화에도 농업인이 물 걱정 없이 농사에 전념하고 농어촌의 어메니티가 보전되도록, 안정적인 수자원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