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상북도, 딸기 신품종 농가 보급 속도 낸다신품종 딸기 ‘싼타’, ‘베리스타’, ‘알타킹’ 통상 실시권 이전 계약 체결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오는 3월 14일,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에서 개발한 신품종 딸기 ‘싼타’, ‘베리스타’, ‘알타킹’ 3품종을 신속하게 보급할 수 있도록 딸기 육묘 전문 업체와 통상 실시 계약을 체결하였다. [사진 제공=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오는 3월 14일,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에서 개발한 신품종 딸기 ‘싼타’, ‘베리스타’, ‘알타킹’ 3품종을 신속하게 보급할 수 있도록 딸기 육묘 전문 업체와 통상 실시 계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통상 실시 계약을 통해 3년간 12헥타르에 심겨질 112만 주를 농가에 공급하게 되며 품종별 보급량은 ‘알타킹’ 46만 주, ‘싼타’ 43만 주, ‘베리스타’ 23만 주이다.

통상 실시권이란 품종 보호권자로부터 품종의 권리를 양도받는 것을 말한다. 통상 실시권을 허락받으면 실시 품종의 종묘를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다.

이번에 계약한 ‘베리스타’는 과실이 단단하고 다수확 품종으로 수출에 적합한 품종이며 ‘알타킹’은 과일이 크고 당도가 높고 ‘싼타’는 국내 재배 품종 중 수확 시기가 가장 빠른 특징을 가진 품종이다.

통상 실시권을 계약한 업체는 3개 업체로 경북 도내 딸기 육묘 전문 업체인 김천시 감천감로딸기 영농 조합 법인(대표 고성택)과 성주군 경성육묘장영농조합법인(대표 홍외복)이 90% 이상을 공급하게 된다. 또한 경기도 화성시 농업 회사 법인 호프팜(대표 이영자)이 10%를 공급하게 된다.

이번 딸기묘 공급 협약 체결로 경북도에서 육성한 딸기 신품종을 농가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되었으며 대량 재배할 수 있는 길이 열려 농가 소득 향상과 수출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곽영호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계약으로 소비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딸기 품종을 신속하게 보급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딸기 재배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앞으로 더욱 분발하여 우량 신품종 육성과 보급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