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순천국유림관리소, 대형 산불 특별 대책 기간 운영산림 연접지 내 소각 행위 전면 금지
산림청 순천국유림관리소는 3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대형 산불 특별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산불 방지 인력의 증원, 산불 비상근무를 확대 운영하는 등 산불 대응 태세를 강화한다. [사진 제공=순천국유림관리소]

산림청 순천국유림관리소는 3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대형 산불 특별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산불 방지 인력의 증원, 산불 비상근무를 확대 운영하는 등 산불 대응 태세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봄철 소각 산불 발생에 대비해 소각 금지 기간을 운영하고 대형 산불 특별 대책 기간에는 소각 행위를 전면 금지하는 한편, 드론 등 첨단 장비를 투입해 공중 계도와 단속을 통해 불법 소각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또한, 순천국유림관리소 직원 20여 명이 주말 동안 산불 방지 기동 단속을 실시하고, 산불 취약 지역에는 산불 진화 대원 약 70여 명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소각 금지 기간 중 산림 연접지에서 불법으로 소각할 경우 산림보호법에 따라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게 되며, 자칫 산불로 이어졌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순천국유림관리소 박상춘 소장은 “봄철 산불 발생 원인이 대부분 생활 쓰레기 소각 및 논밭두렁 태우기 등 사소한 부주의에 의한 것”이라 지적하며 “산과 연접된 장소에서는 각종 태우기 행위를 삼가 줄 것”을 당부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