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정식 전 재배 관리 잘 해야 수박 농사 성공해충북농기원, 수박 재배 초기 지온 확보 등 관리 당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수박 재배의 성패는 정식 초기 생육에 좌우되므로 정식 전 지온 확보, 정식 시 심는 요령, 정식 후 하우스 환경 관리 등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사진의 오른쪽 방법으로 심어야 냉해를 줄일 수 있다. [사진 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수박 재배의 성패는 정식 초기 생육에 좌우되므로 정식 전 지온 확보, 정식 시 심는 요령, 정식 후 하우스 환경 관리 등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정식 전 지온 확보를 위해 밑거름, 석회 및 퇴비를 넣고 전체적으로 토양 수분을 촉촉하게 한 다음 경운하면 물의 비열로 마른 땅에 비해 토양 온도 상승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비닐로 멀칭 후 정식하기 2주전에 이중 터널을 만들어 토양 온도를 20℃ 이상으로 올린 후 정식하는 것이 뿌리 활착을 용이하게 하여 초기 생육에 도움이 된다.

봄철 갑작스런 기온 하락으로 냉해 및 동해가 발생될 수 있는데 이는 정식 시 심는 방법에 따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일부 농가에서 잡초 발생 방지를 위해 수박 심은 구멍에 상토나 흙을 올려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토양 중의 온열이 지표까지 상승하는 것을 막는다. 

또한 서리나 냉온을 만났을 때 지상부 어린 수박묘의 냉해를 더 심화 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정식 후에는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므로 하우스 야간 보온에 주의를 기울어야한다. 하우스 출입문 쪽은 찬바람으로 인한 내부 열 손실이 극대화 되므로 바람막이 비닐을 설치하여 저온 피해를 받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큰 일교차와 높은 습도로 대목 부분에 갈색의 진물이 흘러나오는 덩굴마름병(만고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예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 전유민 연구사는 “정식 전 관수, 멀칭, 이중 터널, 보온 덮개 등을 통한 지온 확보가 중요하다.”며, “정식 초기에 관리를 잘해야 고품질의 수박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