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aT 양재 '글판', 봄맞이 새 단장2019 봄편으로 신경림 시인 ‘만남’으로 문안 선정
aT양재글판 2019년 봄 편에는 신경림 시인의 시집 ‘쓰러진 자의 꿈’(1993, 창비)에 수록된 ‘만남’이 발췌ㆍ인용되었다. 사진은 aT 양재글판 2019 봄편 이미지.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젖은 어깨에 햇살 눈부시리, 메마른 허리에 봄바람 싱그러우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가 봄을 맞아 새로운 ‘aT양재글판’을 선보인다.

aT양재글판 2019년 봄 편에는 신경림 시인의 시집 ‘쓰러진 자의 꿈’(1993, 창비)에 수록된 ‘만남’이 발췌ㆍ인용되었다. 

작가, 시인 등으로 구성된 aT양재글판 문안선정위원회는 “햇살과 봄바람 등의 시어가 계절과 잘 어울리며, 새로운 만남과 화합에 대한 기대감도 느낄 수 있다.”고 문안 선정 이유를 밝혔다.

aT는 국민에게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 작년 12월부터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 외벽에 양재글판을 운영하고 있다. 2018년 겨울 편으로 故 허수경 시인의 ‘혼자 가는 먼 집’ 문안이 선정되어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aT 관계자는 “aT센터 인근 경부 고속 도로 및 강남대로 이용객들에게 자주 노출되면서 바쁜 일상 중에 잠시나마 활력소가 된다는 반응이 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분기별로 양재글판을 개편하여 국민들에게 희망과 위안을 주고 공공 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제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