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책이야기
비관세 장벽 대응해 농식품 수출 늘려야농식품부-aT, <현지화 지원 사업 우수 사례집> 발간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현지화 지원 사업을 통해 수출에 성공한 농식품 기업의 사례를 모은 <현지화 지원 사업 우수 사례집>을 발간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현지화 지원 사업을 통해 수출에 성공한 농식품 기업의 사례를 모은 <현지화 지원 사업 우수 사례집>을 발간했다.

지난 한 해 동안 500여 개의 농식품 수출입 업체가 현지화 지원 사업의 지원을 받아 해외 현지 전문가와 함께 세계 각국의 비관세 장벽 뚫고 농식품 수출에 성공하기까지의 과정을 담았고, 그 중 벤치마킹할 수 있는 우수 사례를 엄선해서 책으로 엮었다.

중국, 인도, 베트남 등 11개국으로 수출에 성공한 23개 기업의 수출 성공 스토리가 시장 진입 단계부터 실제 수출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담겨있다. 

▲21년 차 포도 농부가 샤인머스켓을 직접 중국 수출에 성공한 사례 ▲현지 규격에 맞춘 제품 라벨링의 사전 분석을 통해 미국 수출에 성공한 즉석 떡볶이 업체의 사례 ▲가정식 김치를 제조하던 김치 명인이 EU 상표권을 자체 등록하여 유럽 진출에 성공한 사례 등 각국의 비관세 장벽을 뛰어넘고자 노력했던 수출 현장의 생생한 스토리를 소개한다.

그 외에도 한눈에 볼 수 있고 누구나 이해할 수 있도록 인포그래픽화한 주요 수출 8개국의 수출입 프로세스와 사례별로 적용이 가능한 현지화 지원 사업이 안내되어 있다. 

또한, 김치와 음료 등 수출 품목별 비관세 장벽 자문 보고서 샘플이 실려 있어 현지화 지원 사업을 처음 접하는 신규 지원 업체들이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노하우도 본 사례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 이사는 “수출 경험이 없는 초보 업체들은 수출 상대국의 복잡한 통관 규정과 수입 절차에 막혀 시작 단계부터 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현지화 지원 사업을 활용하여 비관세 장벽을 뛰어넘어 세계 시장에 활발히 한국 농식품이 진출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지화 지원 사업은 농식품 수출에 있어 필수 준비 요소인 통관·검역 관련 자문, 라벨링 제작, 상표권 출원 등을 지원한다. 농식품 수출업체들이 봉착하게 되는 다양한 비관세 장벽에 대응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작되었다.

2019년도 현지화 지원 사업은 aT수출업체종합지원시스템에서 신청이 가능하고, 관련 문의는 현지화 지원 사업 전용 메일로 보내면 된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