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감귤 교잡 육종 로드맵 완성... 신품종 개발 가속2027년까지 11개 신품종 개발... 교배에서 품종 보호 출원까지 8년으로 단축

감귤 교잡 육종 로드맵 완성으로 교배에서 품종 보호 출원까지 15년에서 8년으로 단축해 매년 신품종 개발이 기대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송승운)은 2027년까지 감귤 교잡 육종 로드맵을 이용해 만감류 ‘가을향’을 시작으로 11개 신품종을 개발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품종 개발에는 일반적으로 15년이라는 기간이 소요되지만 농업기술원은 감귤 교잡 육종을 시작한 지 8년 만에 ‘가을향’을 개발하는 등 감귤 육종 로드맵을 완성하였다.

감귤 교배 육종 로드맵은 ▲1~3년 차 인공 수분 교배 실생 확보 ▲4~7년 차 우수 계통 선발 생산력 검정 ▲8~12년 차 품종 보호 출원 및 등록 ▲13년 차 화분묘(3년생) 농가 보급 등 4단계이다.

또한 로드맵 과정을 반복 수행해 1차 선발 개체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는 한편, 다양한 용도의 감귤 품종 개발을 위해 기능성이 높은 적육 만감류, 씨 없는 유자, 껍질까지 먹을 수 있는 감귤 품종을 육성할 계획이다.

2027년까지 ▲온주 밀감 2품종 ▲성숙기 다양 만감류 4품종 ▲기능성 만감류 4품종 ▲속간 잡종 1품종 등 총 11품종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교배를 통해 종자 4만2천 개를 확보하였고 이 중에 2천3백 개를 조사해 우수개체 21계통을 1차 선발하였다.

1차 선발한 계통은 감귤 대목으로 많이 이용되는 탱자에 접목해 나무의 생육 상황, 과실 품질, 종자 발생 여부, 열과와 낙과 발생 등을 조사해 우수한 계통을 품종 보호 출원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온주 밀감 위주의 감귤 산업 구조를 개선을 위해 노지 재배가 가능한 만감류 육성에 노력해 2016년부터 노지 탱자에 선발 계통을 접목해 궤양병, 가시 여부, 종자 발생 여부, 과실 품질을 검토 중으로 가까운 미래에 개발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제주 감귤 산업의 재도약과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면서 “2027년까지 제주형 고품질 감귤 10품종을 추가 육성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