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건조한 봄철, 논두렁 태우지 마세요”해충보다 익충이 크게 줄어… 산불 발생 가능성 높여 주의 필요
농촌진흥청은 봄철 영농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논두렁 태우기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봄철 영농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논두렁 태우기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논두렁 태우기는 해충 방제에 도움이 된다는 관행 농법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 논두렁에는 해충보다 익충(이로운 벌레)이 더 많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김광호 박사 팀이 올해 2월 초 전북 김제 벽골제 부근 논두렁 0.75㎡에 서식하는 미세 절지동물을 조사한 결과 해충 비율은 5.5%였고, 익충 비율은 94.5%로 나타났다.

그러나 논두렁을 태우고 일주일 뒤 같은 지역을 조사한 결과, 논두렁에 서식하는 미세 절지동물이 모두 줄어들었다. 특히 유기물을 분해하여 농생태계의 물질순환에 큰 역할을 하는 톡토기의 경우 82.1%가 감소하는 등 익충의 비중이 크게 줄어들었다.

과거의 자료에 따르면 논두렁을 태운 뒤 약 2개월이 지난 뒤 해충과 익충의 밀도가 거의 회복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는 주변의 비소각지에서 확산되어 온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산림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3월 3일까지 발생한 산불은 전체 187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논‧밭두렁 태우기가 원인이 된 경우는 11.2%로 21건, 면적은 2.48ha였다.

농촌진흥청 이상계 작물보호과장은 “영농철을 앞두고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논‧밭두렁 태우기는 해충방제 효과보다 건조한 봄철 산불 발생 가능성을 높이므로 자제를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농 폐기물 등은 개별 소각 대신 지정된 곳에 배출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