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노지 농사도 스마트하게"농식품부, 11개 과제 선정... 다양한 노지 작물에 농작업 편의성 향상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일반 노지 작물 재배에 정보 통신 기술(ICT)을 적용하는 '노지 스마트 영농 모델' 11개 과제(10개 시·군)를 선정하였다.

노지 스마트 영농 모델 개발 사업은 농작업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노지 채소, 과수 등 노지 작물에 센서, 자동 관수·관비 장비 등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시설 원예와 축산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스마트팜을 노지로 확대하기 위해 2018년 모델 개발 사업을 처음 추진하였고, 2019년에 사업 규모가 대폭 확대되었다.

농식품부는 공모에 응모한 총 13개 과제(12개 시·군)에 대해,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평가를 거쳐 11개 과제(10개 시·군)를 선정하였다.

특히, 올해는 작물 대상을 기존 노지 채소에서 노지 작물 전체로 확대함에 따라, 채소(배추, 양파, 대파)뿐만 아니라, 과수(사과, 블루베리, 감귤), 특작(삼백초) 등 다양한 품목이 선정되었다.

또한, 지자체 농업기술원·농업 기술 센터가 사업 기획·관리에 참여하도록 하여 현장 밀착형 기술 지원이 가능해지며,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이 노지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농가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노지 작물에 데이터가 쌓이고 분석 기반이 마련되면, 물·비료·병해충 등이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불필요한 농작업이나, 농자재 투입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가격 정보, 기상 정보 등과 연계하면 노지 작물의 수급 조절이나 재배 시기 등 의사 결정에도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모델에 대해서는 향후 농식품부와, 농정원,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문가 지원단을 구성하여 지원한다. 아울러 지원단을 통해 사업 모델을 보다 구체화하고, 현장 애로 사항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며 향후 성과 분석 등을 통해 우수한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2018년 노지 스마트팜 추진 사례. 강원 태백, 전북 고창, 전남 해남·무안, 경북 안동 대상으로 ICT 장비를 적용하여 스마트폰을 통해 원거리에서 농장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게 함으로써 농작업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