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살모넬라균의 염소계 살균제에 대한 내성 원리 규명농기평, “식중독균 제어와 감염 치료제 개발 가능성 열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살모넬라균의 염소계 살균제에 대한 내성 원리를 규명함으로써 식중독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살모넬라균은 장내 세균과에 속하는 그람 음성의 통성(조건부) 혐기성균으로 주요 식중독 원인균 중 하나이다. 주로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식품·식수를 섭취함으로써 감염이 일어난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농림축산식품연구센터사업의 식품안전성독성연구센터지원사업(단장 최상호 교수)을 통해 식품 안전성에 대한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식품안전성독성연구센터의 서울대 하남출 교수 연구진(주저자 조인성 연구원)과 유상렬 교수 연구진(주저자 김다정 연구원)은 공동 연구를 수행하여 살모넬라균이 대표적 염소계 살균제인 차아염소산(HOCl)에 대한 내성을 갖게 되는 원리를 분자 수준에서 밝혔다. 

이를 통해 새로운 식품 살균제 개발을 위한 타깃 단백질을 제시하여 식중독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였다.

연구진은 살모넬라균은 HypT (Hypochlorite-specific transcription factor) 라는 전사 조절자(transcription regulator)를 이용하여 차아염소산을 특이적으로 감지하여 중화시키는 방어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분자 기전을 밝혔다.

또한, 살모넬라의 HypT 단백질의 3차원 입체 구조를 고해상도로 규명하고, HypT 단백질이 관여하고 있는 유전자 조절 메커니즘을 분자적 수준에서 해석하였다. 연구 결과로부터 HypT가 식중독균을 제어할 신규 살균제 타깃 단백질임을 제시하였다.

연구진은 “이번에 규명한 살모넬라균의 차아염소산에 대한 내성 발현 기작은 한층 더 효과적으로 살모넬라균을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하는데 중요한 기반 기술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크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 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회보 (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PNAS)에 2019년 2월 7일 게재되었다.

이 연구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식품안전성독성연구센터지원을 비롯 한국연구재단과 식약처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HypT 유전자 유무에 따라 달라지는 대식 세포 내에서 살모넬라균의 생존율. 살모넬라균은 HypT 유전자가 없을 경우 인체 면역 세포에서 생존할 수 없었다. [사진 제공=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