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선제적인 용수 확보로 영농 지원에 차질 없도록 하겠습니다"농어촌공사 경기본부, 농업용수 확보 총력
올 겨울 전국 평균 강수량이 평년 수준에 미치지 못해 겨울 가뭄이 우려되는 가운데 한국농어촌공사 경기 지역 본부가 농업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 10월부터 농업용수를 확보 중인 파주 애룡저수지 양수저류 현장. [사진 제공=한국농어촌공사 경기 지역 본부]

올 겨울 전국 평균 강수량이 평년 수준에 미치지 못해 겨울 가뭄이 우려되는 가운데 한국농어촌공사 경기 지역 본부(본부장 한기진)는 농업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경기 본부에서 관리하는 112개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90% 수준으로 평년 저수율 85%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현재까지는 올해 영농 급수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예상하지 못한 국지적 가뭄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를 강화하고 있다.

경기 본부는 지난해 10월부터 파주 애룡저수지 등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를 대상으로 양수저류를 통해 60만 톤의 농업용수를 추가로 확보했으며 올 영농기 이전까지 용수 확보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관정 등 간이 용수원을 개발하고 지역 농업인에게 배수로와 논 물가두기를 적극 홍보하는 등 영농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기진 본부장은 “최근 몇 년간 경기 지역에 계속된 가뭄을 성공적으로 극복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도 선제적인 용수 확보를 통해 영농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며, “동시에 강화 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과 아산·금광·마둔 지구 농촌용수 이용 체계 재편 사업 등 진행 중인 항구적 가뭄 대책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안정 영농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