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북 광역 브랜드 ‘예담채'가 10살 됐어요"전북농협, 브랜드 활성화 등 사업 추진 강화
전북농협은 전북도 원예 농산물 광역 브랜드 ‘예담채’ 출범 10년이 되는 2019년 사업 방향으로 연합 사업 4천억 원 달성·‘예담채’ 브랜드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연합 사업 인프라 구축 및 생산자 조직 육성 등 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제공=전북농협]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전북도 원예 농산물 광역 브랜드 ‘예담채’ 출범 10년이 되는 2019년 사업 방향으로 연합 사업 4천억 원 달성, ‘예담채’ 브랜드 활성화, 경쟁력 강화, 연합 사업 인프라 구축, 생산자 조직 육성 등 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농협은 대형 유통업체와 함께 매월 통합 판촉 행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효율적인 통합 판촉 행사를 위하여 조합 공동 사업 법인별 농산물 판매 효과가 가장 큰 유통업체를 선정하여 추진하고 월 1회 마케팅 보드 회의를 통하여 피드백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예담채’ 브랜드 지속 성장을 위하여 브랜드 사용 확대를 위한 시스템 마련과, ‘예담채’ “공동 브랜드 관리 위원회를 재정비 운영하고, 수도권에 삼예삼미(원예 브랜드 ‘예담채’, 쌀 브랜드 ‘예미향’, 축산 브랜드 ‘참예우’) 전략 점포 운영으로 전북 농산물 브랜드 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연합 사업 기초 조직인 생산자 조직 육성을 위해서도 GAP 중심의 생산자 조직 육성, 공동 생산 시범 사업을 1개 조공 법인 당 1개 시범 조직을 선정 추진하는 등 생산자 조직 단계별 우수 사례 발굴 및 전파를 통한 광역 사업 인프라 구축에도 역점을 둘 방침이다.

한편 ‘예담채’는 자연의 건강함과 아름답고 깨끗한 예향의 고장 전라북도의 정을 담은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에게 만족감과 친근감으로 다가서는 것을 목표로 추진한 결과 2009년 32억 원 매출을 시작으로 2018년에는 1,230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두었다.

그동안 ‘예담채’ 대내외 수상 경력으로는 2011년 예담채 100억 달성탑 수상, 2014~2016년(3년 연속) 대한민국 농식품 파워 브랜드 대전 장관상 수상, 2017~2018년(2년 연속)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브랜드 대상 수상 등 다양한 브랜드 대전에서 수상했다.

‘예담채’와 함께 2010년 정부 산지 유통 사업 체계 개선 방안으로 산지 유통 자금 지원 체계 일원화 및 통합 마케팅 조직 육성 정책에 따라 산지 유통 5개년 계획을 13개 시·군 농협과 함께 수립, 2014년까지 전라북도 13개 시군에 통합 마케팅 조직인 농협 조합 공동 사업 법인을 설립했다. 

2016년에는 FTA 과수 브랜드 육성 사업과 ‘예담채’ 광역 마케팅 지원 사업과 연계 시군 통합 마케팅 조직 간 연합 판매 시스템을 재구축하여 꾸준히 성장한 결과 2018년에는 3,800억 원의 연합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전북농협 관계자는 “전북 우수 농산물의 도 단위 광역 공동 브랜드를 통해 농산물 브랜드 파워를 강화하고, 소비지 유통 트렌드에 맞춰 우수 농산물을 연중 출하하여 공동 브랜드로 시장 교섭력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마케팅 계획을 수립하여 광역 연합 사업 활성화로 농가 소득 5천만 원 달성에 총력을 경주해 나가고 전북 대표 농산물 브랜드 ‘예담채’가 더욱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