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실시간 사업비 관리 시스템 만든다IBK 기업은행과 시스템 구축 및 운용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투명성 제고 기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IBK 기업은행과 2월 19일 ‘실시간 사업비 관리 시스템’ 구축 및 운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제공=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IBK 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 이하 기업은행)과 2월 19일 익산 소재 재단 실용화홀에서 ‘실시간 사업비 관리 시스템’ 구축 및 운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재단 박철웅 이사장과 기업은행 충청․호남그룹 조충현 부행장 등 15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실시간 사업비 관리 시스템’은 사업비 사용을 실시간으로 확인함으로써 사업비 사용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사업비 관리 기능을 온라인상으로 효율성 있게 제공하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재단은 기업은행이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하여 오는 3월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면, 이후 협약을 체결하는 2019 농업 기술 실용화 지원 사업 업체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농업 기술 실용화 지원 사업’은 농촌진흥청, 지방 농촌 진흥 기관, 재단을 통해 이전받은 R&D 성과 또는 농업인·농식품 산업체가 보유한 우수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연간 120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이번 협약으로 재단은 농산업체에게 지원하는 사업비 전액을 기업은행 ‘실시간 사업비 관리 시스템’을 통해 집행하기로 했으며, 기업은행은 실용화 지원 사업 대상 업체에게 대출 확대, 금리 우대 등 금융 지원과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박철웅 재단 이사장은 “실시간 사업비 관리 시스템 도입을 통해 재단 사업비 사용의 투명성과 관리의 효율성을 높여 나감으로써 우리 농식품 산업의 경쟁력을 크게 향상 시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