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2019년 산림 분야 국가 안전 대진단 실시4월 19일까지... 전국 151개소 대상
박종호 산림청 차장(가운데)이 2월 18일 정부대전청사 산림청 상황실에서 '2019년 산림 분야 국가 안전 대진단 전략 회의'를 열고 관계자들과 추진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산림 재해로부터 국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국가 안전 대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산림청은 박종호 산림청 차장을 단장으로 추진단을 구성했으며, 2월 18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 분야 국가 안전 대진단 전략 회의’를 열고 세부 추진 계획을 논의했다.

이번 국가 안전 대진단은 산사태 발생지·산림 복지 시설 등 8개 분야 전국 151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8개 분야는 산사태 발생지(39개소), 임도 시설(10개소), 산지 전용지(15건), 산림 복지 시설(18개소), 산불 소화 시설(10개소), 청·관사(11개소), 정보 통신망(38개소), 수목원(10개소) 등이다.

그간 민간 관리 주체 등에서 자체 점검을 실시했으나 올해는 중앙 부처, 지자체, 유관 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해 점검 대상 시설 전체를 합동으로 점검한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 지역 중 지난해 시정 조치 대상과 소·대규모 산지 전용지, 산사태 발생지 등 피해가 발생하거나 피해 발생이 우려되는 지역 등을 집중 점검한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합동 점검과 기관별 협업을 통해 체계적인 안전 대진단을 추진할 것”이라며 “안전 사각지대 발굴 시 자율적인 신고 등 전 국민 안전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