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강원 사과’ 38년 만에 1천ha 돌파강원도 사과 병해충 방제 체계 워크숍 개최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은 강원대 사과 산학연 협력단(단장 박성민),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소장 박교선)와 공동으로 2월 18일 도내 18개 시군 사과 재배 농업인 500명을 대상으로 강원대학교 실사구시관에서 ‘제4회 강원도 사과 병해충 방제 체계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첫째, 기후 변화에 따라 최적지로 부상되고 있는 강원도 사과원의 병․해충 방제 체계를 조기에 확립하여 최고 품질의 사과를 생산한다는 목적과, 둘째, 올해부터 시행되는 PLS(농약 허용 물질 목록 관리 제도) 대응, 등록된 농약만 사용할 한다는 농업인 주관 다짐 결의 대회도 열렸다.

기존 사과원은 연 17회 가량 방제를 하는 반면 강원도 방제 체계는 병해충의 발생 초기 및 최성기에 방제함으로써 연 9~10회로 횟수를 줄여 경영비 절감에 상당한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약제 저항성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본 워크숍은 국내에 처음으로 사과 병해충 방제 체계 프로그램을 개발한 경북대학교 엄재열 명예 교수와 농촌진흥청 사과 연구소사 이동혁 병해 충실장 등이 강의를 맡았다.

강원도의 사과 재배 면적은 1980년 1,408ha에서 2000년 216ha까지 줄어들다 작년 기준 981ha로 최근 3년간 매년 110ha 이상 증가 추세에 있다.

또한 2015년 이전 전무하다시피 한 가공제품(사과즙, 사과칩 등)과 사과 유통 센터(APC), 육묘업체 등도 증가 추세에 있어 사과 산업 기반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앞으로 기후 변화와 따라 사과 재배 적지가 중부 이북으로 북상함에 따라 정선, 양구, 홍천 등 대부분의 시군에서 재배 면적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면적 증가와 기후 온난화는 병해충의 활동 반경과 활동 시간을 늘리므로, 주요 병해충에 대한 방제 체계를 세워야할 시점이다.

최종태 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서 강원도 사과 재배 농가가 체계적으로 병해충을 관리하는 즉, 작물 보호제를 적게 쓰면서 효과적인 방제 체계를 갖추어 국내 최고 품질의 청정사과가 생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