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소비자와 계란농가의 ‘win-win' 방법은 분명 존재한다.[뉴스따라잡기] 한 주간의 농업계 이슈 브리핑

달걀 껍데기의 산란일자 표기 시행이 오는 2월 23일자로 예정됐다. 지속적으로 대한양계협회는 이를 반대해왔다.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최근엔 달걀 껍데기의 산란일자 표기 취소 행정소송. 집행정지 신청도 했다. 법으로 해도 끝까지 맞서보겠다는 계란농가의 결의가 읽히는 대목이다.

양계협회는 힘없는 계란농가를 힘센 식약처가 홀대한다는 분위기를 느끼는 모양이다. 일리가 있다. 사실 산란일자 표기만으로 신선한 달걀을 판별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달걀의 신선도는 유통 상태에서의 적정온도가 결정한다는 게 보편적인 시각인 것이다. 계란농가들은 산란일자가 늦은 달걀은 나쁜 달걀이라는 인식이 소비자들에게 심어질 수밖에 없는 이 제도 때문에 피해가 커질 것이라는 걱정이 크다.

양계협회는 “산란일자 표기 제도는 생산농가의 피해를 줄일 수 있게끔 대책부터 마련하고 실시해도 늦지 않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농업계의 비판 성명도 이어지고 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지난 1월 말 성명을 발표하고 “식약처가 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불량 달걀의 유통을 조장하고 있다. 특정단체와 결탁 의혹이 있는 식용란선별포장업에 대해 소비자단체는 왜 침묵하는가”라고 지적했다.

한국농축산연합회도 식약처를 비판하고 나섰다. 식약처는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는 알려주지도 않고 오히려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는 요지다. 소비자단체에게도 당부했다. 소비자단체마저 진실을 외면한 채 잘못된 달걀 안전관리 대책의 강행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쯤 되면, 식약처도 소비자단체도 계란농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만 한다. 무엇이 진정 서로 'win-win'하는 길인지 논의한 뒤에 방법을 찾아보자는 농민들의 성난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