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봄이 오는 소리, 꽃으로 들어요"aT, 프리지아 등 ‘2019년 봄의 꽃’ 발표
프리지아와 카네이션, 스파티필룸, 테이블야자가 ‘2019년 봄의 꽃’으로 선정됐다. 사진 속 프리지아는 시작을 응원하는 꽃말이 있어 졸업·입학 꽃다발에 자주 쓰인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프리지아와 카네이션, 스파티필룸, 테이블야자가 ‘2019년 봄의 꽃’으로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생산자, 유통 종사자, 학계, 전문가 등 화훼 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2019년 봄의 꽃’ 4종을 선정 발표했다.

프리지아는 시작을 응원하는 꽃말이 있어 졸업·입학 꽃다발에 자주 쓰이며, 카네이션은 존경·사랑의 의미로 5월 어버이날과 스승의 날을 대표한다. 스파티필룸과 테이블야자는 공기 정화 기능이 있어 황사와 미세 먼지가 심한 봄철에 키우기 좋다.

농식품부와 aT는 봄의 꽃에 이어 여름, 가을, 겨울 등 계절별로 ‘계절의 감성을 담은 꽃’을 선정할 예정이다. aT 화훼 사업 센터는 선정된 계절별 꽃을 중심으로 ‘일상愛꽃’ 홍보관과 원예 치료, 1테이블 1플라워 등 다양한 화훼 소비 촉진 사업을 추진한다. 

매장 환경, 보관 시설 등이 우수한 ‘착한 꽃집’과 양재동 꽃시장 등을 중심으로 특별 판매 행사도 개최할 계획이다.

이원기 aT 화훼사업센터장은 “집에 꽃을 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걱정과 염려가 덜하고 타인에게 동정심과 배려심을 더 느낀다는 하버드 의대 연구 결과가 있다.”면서 “계절에 어울리는 꽃을 가까이 한다면 많은 현대인들이 정서적 안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