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고품질 명품 수박 생산, 건전한 육묘부터충북농기원 수박연구소, "육묘 농사가 반농사"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고품질 명품 수박을 생산하기 위해 튼튼한 모종을 잘 골라 제때 정식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사진은 수박 육묘장 전경. [사진 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모 농사가 반농사다’라는 말이 있듯 좋은 종자와 건전한 모종이 그 해 농사를 좌우할 만큼 중요하다며, 고품질 명품 수박을 생산하기 위해 튼튼한 모종을 잘 골라 제때 정식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과거에는 자가 육묘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소비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수박 품종이 재배되고, 품종 특성에 맞춘 안정적인 온습도, 병해충 관리가 어려워 많은 농가에서 전문 육묘업체에 위탁하여 육묘하고 있다. 따라서 사전에 육묘장을 방문하여 품종, 대목, 정식시기, 육묘판의 크기(32∼40구의 플러그판) 등을 협의하여 결정해야 한다.

건전모를 선택하는 요건은 다음과 같다. 웃자라지 않고, 잎이 두껍고 떡잎은 상처가 없어야 하며, 병해충 피해가 없어야 한다. 모종은 너무 어리거나 노화되지 않고, 본엽이 4~5매 정도 발생한 모종이 적당하다. 뿌리는 백색으로 뿌리 돌림이 좋아야 하고, 접목 부위가 잘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플러그판에서 기른 모종은 전체 모종의 크기 및 생육이 균일한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일정한 모종을 정식할 수 있고, 순지르기, 착과 등 모든 작업이 순조롭게 이루어지며 생력화가 가능하다. 육묘장에서는 각종 병해충의 감염이 없는 깨끗한 모종을 심을 수 있도록 모종 고르기를 실시해야 한다.

충북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 노솔지 연구사는 “정식하기 10일 전에 육묘장을 방문하여 주문한 품종과 대목이 맞는가 확인해야 한다. 또한 모종 상태를 미리 살펴 건전한 모종을 심을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