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구제역 확산,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농식품부, "생석회 차단 벨트 등 차단 방역에 총력"
농식품부는 향후 일주일을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 설 연휴 이후 운영을 재개하는 전국 도축장 등에 대한 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앞으로 일주일을 구제역 확산의 고비로 보고, 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31일, 충주에서 구제역이 마지막으로 발생한 후 7일간 추가 발생이 없었으나, 잠복기가 최대 14일인 점과 2월 3일 완료한 백신접종상황을 고려할 때, 앞으로 일주일이 구제역 차단의 성패를 좌우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설 연휴 이후 운영을 재개하는 전국 도축장 등에 대한 소독 등 남은 일주일도 다음과 같이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먼저, 생석회 차단벨트를 구축한다. 고위험지역(안성·충주)과 발생지 인접한 11개 시군에 생석회 약 989톤 공급을 완료했으며, 설 연휴기간내에 전력을 다해 축사 주변과 농장 진입로 등에 생석회 도포를 완료하여 생석회 차단 방역 벨트를 구축한다. 생석회를 공급한 지역은 경기 5개 시군(안성·여주·이천·용인·평택), 충북 5개 시군(충주·진천·음성·괴산·제천), 원주, 문경, 천안 등이다.

둘째, 전국 일제소독의 날을 운영한다. 설 연휴가 끝난 2월 7일(목)부터 전국 도축장 등이 정상 운영됨에 따라, 2월 7일(목)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전국 모든 우제류 농장에 대하여 일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일제 소독에도 설 연휴기간과 마찬가지로 지자체와 농협 등이 보유한 공동방제단 540대, 광역방제기 96대, 군부대 제독차량 13대, 드론 40대 외에도 과수원용 SS방제기 43대 등 가용 자원을 동원하고, 전국 모든 축산농가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이용하여 축사 내외부, 시설과 장비, 차량 등에 대하여 소독을 실시한다.

셋째, 도축장 관리를 강화한다. 설 연휴 이후 정상 운영을 시작하는 전국 포유류 도축장 73개소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실시하며, 운영이 재개되는 도축장부터 순차적으로 시군 소독 전담관을 파견하여 소독상황을 감독하는 등 특별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48시간 이동제한과 연휴 동안 기다렸던 도축 물량이 동시 출하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교차오염의 위험을 차단하고자, 소독 전담관의 지도·감독 하에 도축장 진입로, 계류장, 생축운반 차량 등에 대하여 분변 등 잔존오염물이 없도록 철저한 소독과 세척이 실시된다.

마지막으로, 구제역 백신을 추가 확보해 비축하기로 했다. 금번 전국적으로 실시한 소, 돼지 구제역 긴급백신접종으로 상시 비축물량 1,117만두분 중 939만두분을 사용함에 따라, 구제역 긴급 방역에 필요한 적정 비축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백신을 긴급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2월 6일 300만두분, 2월 15일 160만두분을 외국 백신회사로부터 수입해, 2월말까지 추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연휴기간 중 축산 관계자가 해외여행 후 복귀할 경우 철저한 소독 등 농장차단에 만전을 기할 것과 사육 중인 가축의 의심 증상 발견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