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돈가 안정 위해 육가공업체 방문CJ제일제당 등 방문해 수입육 사용 자제와 원료돈 한돈 전환 요청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지난 1월 8일 CJ제일제당 동원 F&B, 1월 10일 대상 등 주요 원료육 구매 업체를 방문해 한돈 농가와 상생을 위한 수입육 사용 자제와 함께 현재 사용하고 있는 돼지고기 원료육을 농가와의 상생 차원에서 한돈으로 전환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사진은 대상을 방문한 모습. [사진 제공=대한한돈협회]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돼지고기 가격 안정을 위한 광폭 행보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지난 1월 8일 CJ제일제당과 동원 F&B, 1월 10일 대상 등 주요 원료육 구매 업체를 방문해 한돈 농가와 상생을 위한 수입육 사용 자제와 함께 현재 사용하고 있는 돼지고기 원료육을 농가와의 상생 차원에서 한돈으로 전환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 회장은 “각 2차 육가공업체에서 수입하고 있는 돼지고기 원료육 수입량을 10% 이상 감축하고, 한돈협회와 돼지 뒷다리살 MOU를 통해 2018년 대비 20%의 한돈 구매량을 확대해 기업의 손익 개선과 한돈 사용 마케팅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시기로 한돈 농가와 상생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방문에는 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이기홍 부회장, 장성훈, 왕영일 감사, 최성현 상무 등이 함께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