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서울 간호사 사망, 발인 뒤 걸려온 전화

-서울 간호사 사망 후폭풍…병원 내 문화에 쏠린 시선

(사진=JTBC 방송화면)


서울 간호사 사망 사건을 두고 파장이 일고 있다. 대한간호협회가 들고 일어섰고, 유족은 5년 넘게 근무한 간호사 사망 후 발인이 끝난 뒤에야 왜 출근을 하지 않느냐 물어온 병원 측에 원망을 쏟아내고 있다. 병원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는 여론 목소리가 높은 이유다.

대한간호협회는 11일, 최근 서울의료원 간호사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 간호사 사망에 대해 대한간호협회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서울의료원 간호사의 안타까운 죽음에 깊은 애도와 유가족 분들께 위로의 뜻을 전한다"면서 "고인의 갑작스런 사망소식에 대한 공식적이고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없어 여러 의혹과 주장들에 있는 것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 이에 서울의료원과 서울시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대한간호협회는 서울 간호사 사망 사건에 대해 "간호사로서 병원 현장에서 환자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해 온 고인의 명예가 온전히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사건은 지난 5일, JTBC를 통해 세간에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료원 간호사 서모 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유서에는 '같은 병원 사람들은 조문도 오지 말라'고 써 있어 의문을 남겼다. 유족은 이를 직장내 괴롭힘 끝에 벌어진 비극이라 보고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는 중이다.

서 씨 유족은 "링거를 맞고 있길래 '몸이 안 좋나?' 하고 봤는데 죽어 있었다"면서 "'언니 나 오늘 밥 한 끼도 못 먹었다', '오늘 나 물 한 모금도 못 먹었다'고 하더라"고 서 씨가 가족에게 보낸 보낸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유족은 "커피를 타다가 커피가 넘쳐서 또 그거 갖다가 또 혼나고"라며 "(슬리퍼) 끌리는 소리조차 눈치가 보여가지고 누나가 슬리퍼도 새거로 갈았다고 하더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서울의료원에서 5년간 근무해왔던 간호사의 사망. 하지만 유서에서 그는 병원 사람들의 조문도 거부했다. 죽어서도 병원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서 씨의 발인이 끝난 뒤에야 사망을 확인했다고 밝혀 유족을 황망하게 했다. 유족은 "화장을 하고 사진을 들고 가고 있는데 (병원에서) 전화가 오더라. 서 선생님 출근을 안 해서 그러는데 왜 안 오느냐고. 내가 너무 화가 나서 우리 누나 죽었다고. 끊으라고 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서 씨 사망 원인은 약물 과다 투여로 알려진다.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에 노조는 고인이 지난달 부서를 옮긴 이후 자신에게 정신적 압박을 주는 부서원들의 행동 등으로 고통을 호소해 왔다며 병원 측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