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윤소희, 데뷔 전부터 ‘엑소의 그녀’로 주목…‘스펙-미모보다 더 부럽네’
(사진=엑소 뮤직비디오 캡처)

고스펙과 뛰어난 미모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배우 윤소희가 데뷔 전 엑소와의 특별 인연으로도 대중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윤소희는 지난 10일 방송된 ‘인생술집’에서 뛰어난 미모와 함께 과학고 조기졸업 후 카이스트 입학이라는 놀라운 스펙이 다시금 공개돼 주목을 받았다.

다 가진 윤소희를 향해 부러움을 표현하던 대중은 그의 데뷔 전 ‘엑소와의 인연’에 또 한 번 놀라워 했다.

앞서 윤소희는 연기자 정식 데뷔 전 엑소의 ‘늑대와 미녀’ , ‘으르렁’ 두 곡의 드라마 버전 뮤직비디오에 여주인공을 출연했다. 해당 뮤직비디오에서 윤소희는 엑소 멤버 카이로부터 볼뽀뽀를 받고, 멤버들과 어깨동무를 하는 등의 스킨십으로 주목을 받았다.

당시 윤소희는 인터뷰에서 “우연치 않게 기회가 왔다. 친구들 조차도 ‘너 뭐냐’라고 놀라워 했다”고 출연 계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