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김보름, 빙상계 ‘또 다른 파장’ 일으키나?…‘따돌림 주범’ 향한 비수 어디로
(사진=뉴스A 예고편 캡처)

팀추월 왕따 주행의 주범으로 큰 비난을 샀던 김보름 선수가 새로운 폭로를 예고했다.

김보름 선수는 11일 오전 방송 예정인 뉴스A LIVE에 출연한다. 이 방송에서 김보름은 ‘진짜 왕따’ 사건의 전말을 폭로할 것으로 알려져, 또 한 번 빙상계의 파문을 예상된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 중 김보름, 박지우는 노선영을 배제한 듯한 주행을 펼쳤고, 인터뷰에서도 노선영을 무시하고 탓을 돌리는 듯한 발언으로 ‘팀추월 왕따 논란’을 야기했다.

이후 여론의 비난에 김보름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랬던 그가 1년여 만에 언론을 통해 “폭언과 욕설을 들으며 괴롭힘의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뀌었다”는 주장을 준비 중이다.

폭로의 쟁점은 김보름이 얼마나 설득력 있는 주장을 펼치고 근거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인지, 빙상계에 또 다른 왕따를 지목할 것인지로 압축될 전망이다.

앞서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피해 폭로'로 빙상계가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김보름의 폭로가 어디를 향하는 비수가 될지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