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할리우드 女스타와 “소통 중” 밝힌 에릭남, 황금인맥 다진 첫 만남 ‘그 행동’
(사진=에릭남 SNS)

가수 에릭남이 할리우드 스타 클레이모레츠와의 변함없는 우정을 언급하며 황금 인맥을 과시했다.

11일 오전 7시부터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피엠)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에릭남이 출연해 특유의 위트 있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즐겁게 했다.

특히 에릭남은 ‘황금 인맥’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한 클레이 모레츠, 바바라 팔빈과의 친분에 대해 말했다. 그는 “바바라님은 연락을 못하고 있고 클로이와만 가끔 SNS로 안부를 주고 받는다”고 밝혔다.

에릭남은 클레이모레츠와 ‘섹션TV 연예통신’의 리포터로 처음 만났다. 그는 2015년 내한한 클레이 모레츠를 리포터로서 만나 한국의 핫플레이스를 가이드 해주며 친분을 쌓았다.

이후 클레이 모레츠는 다양한 방송에서 에릭남과의 친분을 드러내며 절친임을 증명했다. 에릭남은 한 방송에서 클레이 모레츠에게 비녀와 도장이라는 한국식 선물을 하고, 함께 오락실에서 풋풋한 데이트를 즐기기도 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