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천사의사 성폭행, 충격 전말

-천사의사 성폭행, 소외아동 상대로 입막음까지

(사진=JTBC 방송화면)

천사의사 성폭행 사건에 대중이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지난 9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62세 김모 씨를 기소,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천사의사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했던 이라 대중의 충격이 상당하다.

천사의사로 불려 온 김 씨는 아동복지공동체를 운영하며 입소한 아이들을 수년간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오갈곳 없는 아이들을 데려와 악단을 만들며 '천사의사'라는 별칭을 얻은 바다.

천사의사 성폭행 사건 전말은 이렇다. 의사인 김 씨는 1992년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 근처에서 버려진 아이들을 데려와 보호하면서 A공동체를 운영했다. 아이들에게 악기를 가르쳐 오케스트라와 밴드를 만들었고, 30년 가까이 교도소와 종교단체 등 전 세계를 돌며 공연했다. 

그러던 중 김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성남시 분당구 자신이 운영하는 시설에서 보호 중인 여성을 10여 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여성 뿐 아니다. 천사의사라 불리던 김씨에게 성폭행 당한 이만 8명에 달한다. 경찰은 이 가운데 중학생 등 미성년자가 절반을 넘는다고 밝혔다. 더 충격적인 것은 김 씨가 피해자들에게 "여기서 계속 생활하고 싶으면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며 범행을 은폐해왔다는 것이다. 피해자들은 주로 소외 아동들이었기에 아동복지공동체의 울타리가 필요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천사의사 성폭행 사건에 대해 지난해 말 수사를 시작한 경찰은 지난 2일 김 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넘겼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