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춥지 않은 겨울... "블루베리 꽃 피었네"
소한인 1월 6일 충북 진천군 백곡면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블루베리의 꽃이 피기 시작하여 한 겨울에 봄의 정취를 연출시키고 있다. [사진 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소한(小寒) 추위는 꾸어다가라도 한다’는 속담이 있지만 요즘 겨울 추위가 주춤하고 있다.

24절기 가운데 소한인 1월 6일 충북 진천군 백곡면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블루베리의 꽃이 피기 시작하여 한 겨울에 봄의 정취를 연출시키고 있다.

이 농장은 작년 12월 20일부터 가온 재배를 통해 오는 3월 중순이면 블루베리를 수확할 수 있게 된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