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신품종 브로콜리 ‘뉴탐라그린’ 품질 우수성 입증제주 농기원, 현장 평가회 진행... 구형, 상품성 등 우수한 평가 받아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은 1월 3일 한경면 브로콜리 농가 실증 시험 포장에서 재배 농가, 종묘 회사, 농협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평가회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신품종 브로콜리 ‘뉴탐라그린’ 종자 보급으로 로열티 절감 및 종자비 절감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2018년 17ha 재배 종자 5kg 공급에 이어 2019년 53ha 재배 가능한 종자 16kg를 농가에 공급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송승운)은 1월 3일 한경면 브로콜리 농가 실증 시험 포장에서 재배 농가, 종묘 회사, 농협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평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회는 제주형 브로콜리 ‘뉴탐라그린’ 우수성 홍보와 조기 확대 보급을 위해 제주 지역에서 재배 비율이 가장 높은 외국산 품종과 비교 평가했다.

도내 브로콜리 재배 면적과 생산량은 전국 80% 정도 점유하고 있지만 100% 수입 종자에 의존하면서 종자 가격 상승에 따른 경영비 악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13년 우량 계통을 선발하고 2017년 신품종 브로콜리 ‘뉴탐라그린’을 개발해 국립종자원에 품종 보호 출원하였다.

또한 2017년 12월에 종자 회사 2군데와 2020년까지 3년 동안 337ha 재배 가능한 101kg 종자를 생산 판매할 수 있는 권리인 통상 실시권 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참석자들은 ‘뉴탐라그린’은 안토시아닌 발현 정도, 구형, 소화뢰의 크기, 상품성 등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했으나 구의 색은 기존 품종보다 연해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뉴탐라그린’은 저온에 강하고 구의 형태가 돔형으로 아름답고 소화뢰의 크기가 작고 상품성이 높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수량은 비교 품종보다 12% 많은 2,407kg/10a이며 상품률은 88.6%로 0.8% 높았다.

제주에서는 12월 하순부터 2월 하순까지 수확이 가능해 한겨울 수확을 목적으로 하는 작형으로 적당한 품종으로 인정받아 앞으로 외국 품종을 대체 가능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고순보 농업 연구사는 “뉴탐라그린 품종이 도내 브로콜리 재배 면적 1,600ha의 40%인 600ha를 점유할 경우 5억6천만 원의 종자비와 로열티 절감 효과를 기대한다.”고 전하면서 “올해에도 농가 실증 재배 3개소를 추진해 재배 기술을 정립하고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