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신년사] 생산에서 출하까지 한우 산업의 병폐를 고쳐나가겠습니다.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사진 제공=전국한우협회]

다사다난한 2018년도가 지나고, 2019년도 기해년 새해를 맞이하며, 전국의 한우 농가를 비롯해 250만 농민 모두 가내 행복과 사랑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전국한우협회는 올해 ‘안정된 한우 산업‧함께하는 민족 산업’을 목표로 한우 가격 안정 및 산업 기반 조성, 협회 정체성 확립 및 조직 강화, 국민과 함께하는 민족 산업 한우, 한우의 공익적‧다원적 기능 확산으로 가치 표방을 과제로 선정해 한우 농가의 권익 보호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

한우협회는 출하 사각지대에 있는 한우 농가를 위해 직거래 유통망 사업을 시행했고, 부산물 제값 받기를 위해 부산물 공개 경매를 확대시켰으며, 사료 값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해 사료값 인상을 저지했습니다. 또한 농협 적폐 청산 운동, 김영란법 개정, FTA 폐기 촉구 등을 진행했으며, 한우 숯불구이 축제를 성공리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올해는 생산비 절감과 농가 이익 증대를 위해 OEM 사료 출시함에 따라 사료 업계에 경종을 울리고, 사육두수 조절을 통한 한우 가격 안정화를 위해 저능력미경산우 비육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생산에서 출하까지 한우 산업에 있는 병폐를 고쳐 세계 어디나 자랑스러운 이 땅 위에 자존심 한우로 굳건히 자리매김하도록 하겠습니다.

아울러 2019년도는 올해는 전국한우협회 창립 20주년이 됩니다. 전국한우협회가 지난 20년간 살아있는 운동체로서 농가의 대변자 역할을 할 수 있었던 큰 힘은 꿋꿋하게 한우 산업을 지켜주신 농가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전국한우협회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더욱 뜻깊고, 더욱 열정적으로 한우 농가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의지를 가지고 있으면 마침내 이룬다는 유지경성(有志竟成)이란 말이 있습니다. 전국한우협회는 올 한해 한우 산업의 불합리함을 고쳐 한우 농가가 한우만 키워도 걱정 없이 행복하도록 의지를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새해 모두 건강하시고, 복으로 충만한 한해 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