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신년사] 2019 ‘황금 돼지’의 해, 미래 대한민국 영농의 풍요와 번영을 기원합니다이창재 국립산림과학원장
국립산림과학원 이창재 원장. [사진 제공=국립산림과학원]

2019년 ‘황금 돼지’의 해가 밝았습니다. 기해년(己亥年)은 풍요의 ‘황금’과 ‘돼지’ 두 가지 상징이 어우러진 해입니다. 어려웠던 일, 침체된 경기를 회복하고 국가적으로도 좋은 운이 발복하며, 풍요와 행복이 가득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또한 2019년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이하는 국가적으로도 의미 있는 해입니다.

새해 국립산림과학원은 농임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산림·임업 산업 활성화와 산림을 통한 풍요로운 미래를 위해 열심히 달려가겠습니다.

첫째로 산림 생태계 서비스를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하겠습니다. 미세 먼지를 줄이는 도시 숲의 기능을 증진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보편적 산림 복지 구현을 위한 과학적인 산림 치유·교육·문화 기반을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산불, 산사태 등 산림 재해 피해를 예방하고 예측하는 기술을 개발해 국민 여러분의 삶의 터전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하겠습니다. 또한 숲속 한반도 실현을 위한 남북 산림 협력 사업도 빈틈없이 지원하겠습니다.

둘째, 국정 목표 달성을 지원하는 연구를 충실히 수행하겠습니다. 국정 과제 이행 지원과 관련된 연구 과제를 확대 운영하고, 산림 자원의 순환 경제 구축을 통한 산림 분야 일자리 창출과 사람이 중심인 산촌 활성화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임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산림 생명 자원을 고부가 가치 소재로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단기 소득 임산물에 대한 신품종 육성 및 관리 기술을 개발하며, 목재 자원의 활용을 높이는 친환경 목재 가공 및 건축재 이용 기술을 개발해 나가겠습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임업인 여러분

지금까지 매순간 부지런히 달려온 여러분의 노고에 존경의 박수와 찬사를 보냅니다. 목련 꽃눈이 긴 겨울 끝에 마침내 화려하게 꽃피우는 것처럼, 여러분의 앞날에 행복과 번영이 피어나길 다시 한 번 기원합니다.

올 한해도 평안하시고, 건강하십시오.

감사합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