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정원, 농식품 공공 데이터 활용 창업 및 사업화 지원창업자 관점의 맞춤형 후속 지원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은 농식품 공공 데이터 활용 창업 및 사업화를 위한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하였다.

기관은 농림축산식품부와 2015년부터 ‘농식품 공공 데이터 활용 창업 경진 대회’를 통해 매년 우수 사례를 선정, 사업화 지원을 해왔다.

올해는 창업 유형별 다양한 후속 지원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농식품부 및 농림 분야 유관 기관들과 2회에 걸쳐 후속 지원 간담회를 개최하고, 기관별 전문 분야에 집중하여 맞춤형 후속지원 방안을 도출하였다.

농정원은 서비스 개발 부문 대상을 수상한 ㈜아이들에 서비스 실·검증을 위한 ‘테스트 베드를 지원하고 있다.

㈜아이들은 ICT기반 노지 작물 병해 예측 및 생장 환경 분석 정보 제공 서비스인 ‘테라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지 농작물 재배지에 대한 테스트 베드 지원을 요청하였고 농정원은 인감, 감귤, 포도 당근 재배 선도 농가와의 매칭을 통해 복합 생육 정보 수집기 테스트와 병해 예방 서비스를 검증할 수 있도록 하였다.

신명식 농정원장은 “공공 데이터 활용은 4차 혁명 시대에 새로운 일자리 창출 및 농식품 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견고하게 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간에서 활용도가 높은 농식품 분야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아이디어가 사업화되어 창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