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경남농협, ‘제로페이’ 사업 활성화 협의회 가져경남도 소상공인 전용 결제 ‘제로페이’ 12월 중 창원시 전역 시범 실시
경남농협은 12월 6일 지역본부 3층 대의원회의실에서 창원관내 농협 수신팀장을 대상으로 ‘제로페이’ 사업 설명 및 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의회를 가졌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12월 6일 지역본부 3층 대의원회의실에서 창원관내 농협 수신팀장을 대상으로 ‘제로페이’ 사업 설명 및 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의회를 가졌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경남도·은행·민간 간편 결제 사업자가 협력하여 제공하는 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로,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인식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결제 금액이 즉시 이체되는 방식이다. 

중간 단계인 신용 카드사와 밴사 등이 없어 소상공인이 부담하는 수수료가 0%대로 줄어들게 된다.

아울러, 농협은 자체적으로 개발한 NH앱 캐시와 은행 공통 앱인 뱅크 페이, 뱅크 머니를 통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결제 사업자의 역할과 농협 계좌를 가지고 있는 소비자의 계좌에서 가맹점 계좌로 송금해주는 참가 은행의 역할까지 함께 담당하고 있다.

경남농협은 ‘제로페이’ 사업 활성화를 위해 경남도와 가맹점 모집 협약을 체결하고 12월중 창원시 전역 시범 실시를 위해 창원시 소재 농협 영업점에서 가맹점 모집 신청을 받고 있으며, 앞으로 ‘제로페이’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