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귀촌귀농
충남 농기원, 귀농·귀촌 종합 평가회 개최귀농·귀촌 사업 민관 협력 및 정책 방향·사업 토의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12월 4일 농업기술원 및 예산군 일원에서 시·군 귀농·귀촌 담당자 및 귀농귀촌협의회 회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귀농·귀촌 지원 사업 종합 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번 종합 평가회에서는 사회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청년 실업과 농업‧농촌의 인구 감소 해결을 위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실시됐다.

평가회는 금년 중점적으로 추진한 도시 청년 초보 농부 플랫폼 운영, 귀농 귀촌 재능 기부 활성화, 도시민 유치 지원 등에 대한 사업 성과와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귀농·귀촌협의회와 민관 협력 방안에 대한 토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예산군 청년 농업인 영농 정착 지원 사업 대상자 농장에 방문해 농장 설명 및 농산업 창업 이야기 등 정착 사례를 청취했으며, 귀농ㆍ귀촌인의 정착지 및 마을 선정까지 임시 거주 공간인 귀농인의 집 운영 평가 등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도 농업기술원 역량개발과 서동철 귀농지원 팀장은 “귀농·귀촌에 대한 양적 팽창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질적인 향상이 필요할 때이다.”라며, “이번 평가회를 통해 도출된 문제점을 개선하고 2019년은 지역 주민과의 융·화합, 귀농귀촌협의회 등과 민관 협력 체계 구축 등에 중점을 두어 사업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