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올해 서울 김장 비용 전통 시장이 대형 마트보다 10.3% 저렴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김장 비용 조사 결과 발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김장 성수기를 앞두고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전통 시장, 대형 마트 및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4인 가족(배추 20포기 기준) 김장 비용을 조사‧발표했다.

공사는 2018년 11월 12일에서 13일까지 서울시 물가 조사 모니터단의 협조를 받아 서울시 내 전통 시장 50곳, 대형 마트 10곳 등을 직접 방문해 주요 김장 재료 13개 품목의 소매가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전통 시장 구매 비용은 25만1,4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2만4,160원보다 12.2% 상승했고, 대형 마트는 28만203원으로 지난해 24만5,340원보다 14.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올해도 전통 시장이 대형 마트에 비해 10.3%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장 비용이 지난해보다 상승한 이유는 배추, 대파, 쪽파, 미나리, 반청갓 등 주요 채소류의 생산량 감소와 기상 영향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배추의 경우는 생산 지역이 강원도에서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데 재배 면적 감소와 생육기 저온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가격 상승폭이 컸으며, 건고추와 생강은 폭염 등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줄고 작황이 좋지 않아 높은 시세를 형성하였다. 반면 무는 재배 면적 증가로 수급이 원활해지면서 지난해와 비슷한 시세를 보였다.

수산물 중 새우젓은 근래 2~3년간 어획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함에 따라 재고 물량이 부족한 실정으로 가격이 10% 이상 상승하였으며, 굴은 올 여름 폭염과 태풍에도 불구하고 작황은 대체로 양호하여 지난해와 비슷한 시세로 거래되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 은평구, 종로구가 평균 30만 원대로 전통 시장 평균 김장 비용보다 높게 형성된 반면, 광진구와 영등포구, 구로구는 평균 21만 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에서의 구매 비용은 23만9,420원으로 전통 시장과 대형 마트에 비해 각각 4.8%, 14.6% 낮았는데, 특히 고춧가루, 깐마늘, 생강, 소금, 멸치액젓 등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구입 가능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최근 구매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절임 배추로 김장을 담글 경우, 전통 시장의 소요 비용은 27만2,107원으로 신선 배추를 이용할 때보다 8.2% 더 증가하였고, 대형 마트의 소요 비용은 33만2,931원으로 18.8%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공사는 11월 19일부터 김장 관련 주요 품목의 도매 시세를 누리집에 제공 중에 있으며, 다음 주 중에 김장 비용 2차 조사 결과를 추가로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전통 시장, 대형 마트 및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4인 가족(배추 20포기 기준) 김장 비용을 조사·발표했다. [사진제공=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