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전남농관원, 여름 휴가철 축산물이력제 합동 일제단속식육판매업소·식육즉석판매가공업소 등 축산물 부정유통 원천 근절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지원장 박중신)은 지난 17일부터 8월 16일까지 31일간 축산물품질평가원과 합동으로 식육 판매업소 등에 대해 축산물 이력제 준수여부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육류소비가 증가하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식육판매업소와 식육즉석판매가공업소에 대해 이력번호 표시여부와 표시한 이력번호의 정확도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이번 단속은 전남농관원과 축산물품질평가원간 협업을 통해 위반개연성이 높은 취약업소와 취약품목에 대해 DNA동일성검사를 활용해 실시할 계획이다.

축평원 모니터링결과 이력번호의 일치 여부가 의심이 되는 업소와 2015년 6월 28일 본격 시행된 이후 이력표시제가 정착되지 않은 돼지고기에 대해 집중 단속한다.

돼지고기도 쇠고기와 더불어 DNA동일성 검사를 실시해 예전에 표시한 이력번호를 방치하거나 거짓으로 표시한 업소에 대해서는 단호히 처리할 방침이다.

단속 중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에는 ‘가축 및 축산물 이력관리에 관한 법률’ 제34조에 따라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위반자 중 과거 1년 이내에 위반한 사례가 있는 경우 농식품부, 농관원, 검역본부, 지자체, 한국소비자원 및 주요 인터넷 홈페이지에 12개월간 영업소의 명칭 및 소재지, 대표자 성명, 위반 내역 등 위반업소 정보를 공개한다.

이번 단속으로 과태료 처분과 정보 공개로 인해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구입한 축산물의 포장지 또는 식육판매표지판에 정확한 이력(묶음)번호를 표시 판매해야 하고, 그 거래내역을 기록 보관(매입 1년, 매출 2년)해야 한다.

참고로 전남 농관원은 지난 1월 1일부터 7월 16일까지 식육판매점 및 식육즉석판매가공업소 등 1,561여 개소를 단속한 결과, 축산물 이력제를 위반한 35개소를 적발했다.

이 가운데 이력번호를 거짓으로 표시한 25개소와 이력번호를 표시하지 않은 5개소 및 거래내역서 등 장부를 기록하지 않은 5개소에 대해 1천38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전남농관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축산물 이력제 표시를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지도 단속을 강화하는 등 유통질서를 확립해 축산농가와 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국내산 축산물을 구입할 때는 이력번호를 확인하고,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이력번호가 의심되면 전화(1588-8112) 또는 인터넷(www.naqs.go.kr)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주하 기자  agrie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