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함영준 오뚜기 회장 “중소기업과 협력 계속 늘려나갈 것”…청와대 ‘호프미팅’
청와대에서 열린 호프미팅에서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과 함영준 오뚜기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손경식 CJ 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계속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기업인 8명과 함께 ‘호프미팅’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 간담회 첫날인 이날 15대 그룹에 속하지 않는 오뚜기가 초청됐다. 일자리 창출과 상생협력 부문에서 우수한 중견기업으로 소개됐다.

이날 비공개 부분에서 오간 이야기를 중심으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밝힌 호프미팅 관련 브리핑에 따르면,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중소기업과의 협력 관계를 30년 이상 유지하면서 서로 성장해 왔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계속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eekcho@empas.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