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협동조합 자율성과 의사 결정 권한 보장해야중앙 회장, 조합 감사위원장, 시‧도본부장 직선제 필요

농협 조합장들이 조합의 권한과 자율성 강화를 위한 농협법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현권 국회의원, 그리고 문병완 농협RPC조합장협의회장을 비롯한 농협 조합장들은 11월 7일 오전 11시 2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민주개혁의 염원을 담은 새 정부가 들어선지 두 해가 지나가지만, 우리 농업의 회생을 위해 풀어할 문제들이 여전히 산적해 있다.”면서 “그 중에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요한 과제가 바로 농협 개혁”이라고 밝힌다.

농협 조합장들은 “지난 MB 정부는 290여 명 대의원 조합장이 중앙 회장을 선출하는 ‘대의원 간선제’ 방식으로 농협법을 개악했다.”면서, “농협중앙회 시·도 지역 본부장은 농협 직원에게 맡기고 있으며, 조합감사위원장 임명은 사실상 중앙 회장의 영향력이 크게 좌우하는 현실 속에서 농협 중앙회의 민주적 의사 결정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회원들의 의사를 민주적인 수렴할 수 있는 기본적인 구조조차 갖고 있지 못하면서 어찌 협동조합이라고 말할 수 있냐는 것이다.

이들은 “회원 조합 위에 군림하는 중앙회, 임직원을 위한 조직이라는 비난을 받으며 농협 중앙회가 회원 조합의 이익과 경쟁을 일삼고 회원 조합의 연합 조직체로서 역할을 저버리는 이유는 비민주적인 구조와 운영 때문”이라며 “농협 개혁의 첫걸음은 농협 중앙회를 그 주인인 회원 조합을 위해, 회원 조합에 의해 운영되는 구조로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농협 조합장들은 이날 기자 회견을 통해서 농협 중앙회가 중앙회와 임직원을 위한 조직이라는 오명을 벗고, 우리 농업의 회생과 농민 조합원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헌신하는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농협법 개정안 통과를 강력히 촉구했다.

김현권 의원은 이와 관련해 “조합원과 회원 조합의 공동 이익에 헌신할 조합원이 중앙 회장으로 선출될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지역 농협, 지역 본부, 중앙회로 이어지는 상향식 의사 결정 구조를 갖추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며 "이번 정기 국회에서 농협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함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