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PD수첩-미친 아파트값의 비밀 2부’ 조기종영?…왜 일찍 끝났나?
MBC 'PD수첩-미친 아파트값의 비밀 2부'가 방송됐다. (사진=MBC 캡처)

아파트값 폭등 원인을 분석한 MBC ‘PD수첩-미친 아파트값의 비밀 2부’가 이른 종영으로 시청자들을 당황하게 했다. 

30일 MBC는 ‘PD수첩’을 통해 지난주 방송해 큰 주목을 받은 ‘미친 아파트값의 비밀’ 2부를 방송했다. 이날 방송은 평일 방송 시간인 11시 5분이 아닌 10시에 방송했다. 이 때문에 방송을 놓친 시청자들은 MBC가 정부의 탄압을 받았다는 오해를 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날 ‘PD수첩’에서는 다주택자들이 정부의 정책을 이용해 세금 혜택을 받고 있는 현 상황을 되짚었다. 일부는 200여 채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지만 세금을 내지 않고 있어 서민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집값 급등을 성토했던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의 경우 지난 1년 동안 아파트 두 채로 20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몇십억, 몇백억 가진 것도 아닌데”라는 말로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분노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개선 방향 등에 대해 강도 높은 비난을 하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