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충북 농기원, '제12회 농업농촌사랑 푸른뜰 체험행사' 개최문화와 전통, 안전한 먹거리를 배우는 알짜 체험
[사진 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제12회 농업농촌사랑 푸른뜰 체험행사가 4일부터 5일까지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 잔디광장과 생명농업관에서 개최됐다. 

2,000여명의 초등학생, 유치원생이 참가하는 이번 체험행사는 ‘행복한 농촌, 꿈이 있는 농업’을 슬로건으로 ▲농경문화 체험 ▲자연은 내 친구 ▲유기농 나라의 엘리스(인형극 공연) ▲향기로운 꽃 ▲즐거운 한마당 등 5개 분야 14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특히, 도 농업기술원은 ‘유기농’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해 ‘유기농 나라의 엘리스’ 인형극을 제작했다. ‘유기농 나라의 엘리스’는 동화책으로 친숙한 ‘엘리스’가 안전하고 건강한 땅에서 자란 우리 농산물을 찾아 떠나는 모험을 담고 있다. 자라나는 아이들이 유기농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제작했으며 생명농업관에서 6회 공연됐다.

그 밖에도 지금은 흔히 볼 수 없는 매통을 이용해서 현미 만들기, 맷돌로 두부콩 갈기, 직접 백일홍 꽃을 심어보는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수확의 기쁨을 누리는 축제 같은 한 마당을 위해 대형 윷놀이, 투호 던지기 등 민속놀이도 무대에서 펼쳐지며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마술과 공기방울 공연도 하루 2회씩 열렸다.

도 농업기술원 지원기획과 양춘석 과장은 “보다 강화된 체험 프로그램으로 참여한 학생들에게 전통문화의 소중함과 우리조상의 지혜를 엿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사전 접수를 통해 체험장에서 기다리는 시간 없이 제대로 된 농경문화 체험을 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원 내 농업과학관에서 전통 농경문화 유물과 분야별 농업의 발달과정, 현대농업, 6차산업, 스마트팜 등을 관람할 수 있고, 민속마당에 있는 초가집, 물레방앗간, 고드미 바르미 조각상, 장승 등을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원예체험관과 식물생태원, 곤충생태원 등도 함께 관람 할 수 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