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중국산 종균접종배지 수입 급증... 6년새 5배 늘어중국산 종균접종배지 국내잠식 우려 속 국산 신품종 개발 지지부진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의원 [사진=박완주 의원실]

중국산 버섯종균이 접종된 배지의 국내 유입이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 버섯 신품종 개발은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사진.천안을)의원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국산 수입 종균접종배지는 2011년 7,442톤에서 2017년 41,545톤으로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산 수입 종균접종배지의 대부분은 ‘버섯종균이 접종된 배지’ 형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지난해 표고버섯은 40,981톤이 수입되어 전체(41,545톤)의 98.6%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목이 519톤(1.2%), 복령 45톤(0.1%)의 순으로 99.9%는 버섯이다. 

산림청에 따르면 산림분야 종자의 경우 수입국의 99% 이상은 중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버섯종균배지 시장이 중국으로부터 점차 잠식되어 가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산 버섯 신품종 개발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산림청에 따르면 매년 표고버섯 연구를 위해 예산을 집행하고 있지만 버섯 신품종 개발을 위한 국립산림과학원의 직접예산은 지난해 3억 5천만 원으로 2016년 11억 1천만 원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처럼 중국산 ‘버섯종균이 접종된 배지’의 수입이 증가하는 가운데 불법·불량으로 적발되어 행정처분 받은 수입 버섯종균배지도 증가 추세다. 최근 5년간 ‘비 판매용’으로 수입된 건이 판매되어 사법처리를 받은 경우만 17건에 달했다. 

연도별 행정처분 내역을 살펴보면 2013년 0건에서 2014년 4건(경고3건, 사법처리1건), 2015년 5건(경고3건, 사법처리2건), 2016년 5건(경고4건, 사법처리1건), 2017년 30건(경고23건, 사법처리7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박완주 의원은 “중국산 종균접종배지의 수입량이 과거에 비해 크게 증가하면서 국내산 종균접종배지의 자급률에 대한 임업인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며 “국내 종균접종배지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우수한 버섯 신품종을 개발을 위한 연구를 강화하고 국민 먹거리 안전성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