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하태식 회장,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면담아프리카돼지열병·동물 복지·분뇨 처리 등 현안 관련 농가 목소리 전달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지난 9월 12일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을 만나,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 대책 등 한돈 산업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했다. [사진제공=대한한돈협회]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지난 9월 12일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을 만나,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 대책 등 한돈 산업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하태식 회장은 이개호 장관과 단독으로 가진 면담 자리에서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과 관련한 4가지 건의 사항을 전달하고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한 철저한 국경 검역을 요청했다.

하태식 회장은 불법 휴대 축산물에 대한 유입 우려가 높은 만큼 ▲위기 경보 상향 조정(‘관심’→‘주의’ 단계) 시 ‘대국민 담화문 발표’, ▲불법 휴대 축산물 반입에 대한 조속한 과태료 상향 조치, ▲공항만 탐지 인력과 탐지견 확충 등을 건의했다. 특히 잔반 급여 농가에 대해서는 실태 점검을 강화해야 하고, 위기 경보 단계에 따라 잔반 급여를 일시 중단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동물 복지·가축 분뇨 처리·시설 현대화·혁신센터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동물 복지와 관련 동물 복지형 사육 기준 유예 기간을 유럽 사례를 참고하여 현실성 있게 연장시켜야 한다고 의견을 전달했다.

가축 분뇨 처리와 관련 ▲가축분을 퇴비로 활용 가능토록 유기질 비료 지원 사업 개선, ▲밀폐형(수직·수평) 퇴비화 시설 지원 확대, ▲가축 분뇨 방류 처리 비중 설정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 한돈협회의 미래 핵심 사업인 한돈혁신센터 설립에 대한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을 요청했다.

이개호 장관은 "그동안 구제역,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국내 축산업이 많은 피해를 보았다."며 "세계적으로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않은 아프리카돼지열병마저 유입된다면 그 피해가 상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장관은 “정부도 여행객 휴대 축산물 검색 강화, 선박·항공기 내 남은 음식물 관리 등 국경검역을 철저히 이행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해외여행 국민들이 가축 전염병 발생 지역 여행 자제, 휴대 축산물 반입 금지 등 기본 안전 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한돈 농가와 한돈 산업 관계자 역시 소독, 차단 방역, 남은 음식물 급여 자제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비상 행동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