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활기 찾은 대중국 농식품 수출, 상승세 이어간다농식품부, '2018 중국 북경 K-FOOD FAIR' 개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우리나라 제 2위 수출 시장이자, 최근 수출 회복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중국 시장에 대해, 새로운 동력을 창출하고자 ‘2018 북경 K-FOOD FAIR’를 9월 12일부터 16일까지 북경 JW메리어트 호텔과 SOLANA 쇼핑몰에서 개최한다.

2018년 8월까지의 대중ㄱ국 농식품 수출은 6억 9670만 불(잠정)로 전년 동기 대비 16.8% 증가했다. 지난 5월 수출부터 증가세로 전환된 이후, 수출 회복세가 뚜렷해졌으며, 중국 시장이 전체 농식품 수출 증가를 주도하고 있다.

중국 식품시장은 2016년 기준, 1조 1,186억 불 규모로 전 세계 시장 6조3,472억 불의 18.7%를 차지하고 있다. 농식품 수입액 또한 WTO 가입 후 2002년 103억 불에서 2016년 1,249억 불로 급증했다.

중국 농식품 수입 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기준 0.8%에 불과하지만, 한중 FTA·지리적 인접성․식문화 유사성․소비재 상품 최혜국 관세 인하로 시장 확대 가능성이 큰 시장이다.

‘2018 북경 K-FOOD FAIR’는 제품 경쟁력이 있는 한국 농식품에 새로운 기회가 되고, 2016년 최대 수치를 기록했던 대중국 수출액을 조기에 회복하고자 수출 참가업체와 바이어, 현지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수출상담회에서 수출 업체 대상 현지 유통 채널 트렌드 및 시사점 관련 이슈 세미나와 바이어 대상 미래클, 신상품 중심으로 전략 상품 설명회를 개최한다. 또한, 해외 바이어와 수출 기업 간의 1:1 수출 상담회 장을 마련하여, 수출 업체당 총 16회의 비즈니스 상담을 가질 예정이다.

수출상담회 기간 중, 수출업체·바이어·행정(수출 유관 기관)이 모여 對중수출전략회를 개최함으로써, 하반기 수출 사업을 점검하고, 2019년 수출 확대 방향과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비자 체험 행사(B2C, 9월 14~16일/북경 SOLANA 쇼핑몰)는 중국 현지 소비자 5만 명을 대상으로 레드(한국의 빨간 맛), 그린(신선), 화이트(건강), 핑크(미용·다이어트)를 테마로 4개의 K-Food 특별 테마관을 설치하며, K-POP과 DJing을 콘셉트로 한 노천 카페도 운영한다. 노천 카페에서는 가족 단위의 관람객들에게 유자차, 홍초, 막걸리, 맥주, 쌀·보리 음료, 스낵 등 다양한 휴게(休憩)식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9월 1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K-FOOD 콘테스트, 한국 문화 체험, K-Food OX 퀴즈, K-POP 경연 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총 5일간의 K-Food FAIR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식품=한국 식품’ 이라는 인식 확산, 우리 농식품의 중국내 붐업이 수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대중 수출이 제2의 부흥기가 될 수 있도록 맞춤형 유망 상품 개발, 온라인․모바일·식자재(B2B) 등 한국 식품 다양한 유통 플랫폼 개척,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민간 공모를 통한 수출 업체 지원 강화를 적극 추진한다.”라고 밝혔다.

K-FOOD 페어는 B2B(수출 상담회)와 B2C(소비자 체험 행사)를 함께 병행함으로써 우리 농식품에 대한 현지 수요 창출을 만들어내는 해외 마케팅 사업으로 금년도에는 지난 6월 베트남 하노이과 8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 9월 미국 LA에서 개최했고, 금번 중국 북경(9월 12~16일) 이후, 홍콩(10월 3~7일), 프랑스(10월 5~7일), 일본(10월 9~10일)에서 연간 총 7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