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2018 국회 農談(농담) 축제'서 특강'300만 농업인을 위해 위드하라' 주제로 특강 실시
9월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2018 국회 농담(農談) 축제'에서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이 '300만 농업인을 위해 위드하라' 주제로 특강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농협]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9월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개최된 ‘2018 국회 농담(農談) 축제’에서 ‘300만 농업인을 위해 위드하라’를 주제로 강연했다.

김 회장은 “그동안 농촌은 국민 먹거리를 책임지는 생명 창고로 인식되어 왔지만 최근 들어 도시인들의 힐링 공간으로 어른들에게는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는 장소로, 아이들에게는 체험 공간으로뿐만 아니라 환경 보전, 농촌 경관 제공, 홍보 방지 등 다양한 공익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회장은 “우리나라도 스위스와 같이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헌법에 반영하고 농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국가적, 사회적 책임을 명문화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국민들의 농업·농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회장은 스마트팜, 식물 공장, 농산물 유통, 태양광 발전 등 첨단 기술을 농업에 도입한 국내·외 사례를 설명하면서, “미래를 지금 연구하지 않고, 미래의 먹거리를 지금 창출하지 않고는 농업·농촌을 살릴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농업·농촌의 현실과 4차 산업 혁명 시대에서 변화와 혁신의 베이스 캠프를 높여 농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실익을 통한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회장은 “올 한해 폭염, 태풍, 폭우 등 수많은 자연재해로 전국의 농업인들이 힘든 시기를 겪었는데 이번 추석에는 우리 농업인들이 피땀 흘려 수확한 농축산물과 6차 산업 제품, 마을 기업 제품, 농기업 제품 등으로 따뜻한 정을 나누고 농업인들도 응원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