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 추가 확인중국 여행객 휴대 축산물에서 발견... 지난 8월에 이어 두 번째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중국에서 입국한 여행객이 휴대한 축산물에 대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모니터링 검사를 실시한 결과, 돈육가공품 2건(순대 1, 소시지 1)에서 지난 8월 24일에 이어 두 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번 돈육가공품은 각각 지난 8월 20일 인천공항과 8월 26일 제주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행객이 들여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확인된 ASF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보고한 ASF 바이러스 유전형과 같은 형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동 축산물은 가공된 제품으로 살아있는 바이러스로 인한 전염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3~4주가 소요되는 세포배양검사를 거쳐 바이러스 생존 여부를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8월 24일 휴대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확인된 이후 중국발 여행객 등이 반입하는 휴대 축산물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를 확대하여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항공기에 기내 방송을 통해 축산물 휴대 반입 금지 및 입국 시 자진 신고를 독려하고, 해외에서 귀국 시 돈육가공품 등 축산물을 절대 반입하지 않도록 인천공항에서 대한한돈협회와 함께 민관 합동 홍보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일반 여행객에게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양돈 농가와 양돈 산업 관계자 등은 발생 지역 여행 자제, 축산물 반입 금지, 남은 음식물 급여 자제 및 부득이 급여하는 경우 80℃에서 30분 이상 열처리하는 등 ASF 예방 비상 행동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