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북 광역브랜드 ‘예담채’, 브랜드 가치 인정 받아'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브랜드대상' 농산물 광역공동브랜드 부문 수상
전라북도와 전북농협의 원예농산물 광역브랜드 ‘예담채’가 8월 30일 2018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브랜드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제공=전북농협]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와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의 원예농산물 광역브랜드 ‘예담채’가 8월 30일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브랜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전라북도와 전북농협이 공동으로 주관하고 개발한 전라북도 원예 농산물 광역브랜드 ‘예담채’는 13개 시군 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의 지속적인 브랜드 관리·홍보와 품질 관리로 안전한 고품질 전북 농산물을 소비자들에게 공급함으로써 그 우수성을 널리 알려왔다.

‘예담채’는 3년 연속(2014~2016년) 농식품 파워브랜드 대전 장관상 수상, 3년 연속(2015~2017년)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을 수상한데 이어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브랜드 대상도 2년 연속(2017~2018년) 수상함으로써 명실 공히 대한민국 대표 농산물 광역브랜드로 그 위상을 지키고 있다.

광역공동브랜드 부문 대상을 수상한 ‘예담채’는 2008년 브랜드 출시 이후 2009년 33억 원, 2012년 165억 원, 2017년 1,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큰 성과를 보였다. 전라북도와 전북농협은 브랜드 초기인 2009년부터 2011년까지 3년간 철저한 브랜드 조직화 교육과 농가맞춤형 교육 등으로 체계적인 품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전북농협은 예담채 농산물의 판매 확대를 위해 2016년부터 매월 수도권의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창동점·성남점 등과 광주·전남 및 제주도 하나로마트뿐 아니라 매년 이마트 전국 매장에서 통합 판촉 행사를 개최하는 등 전국적으로 전북 농산물을 홍보하고 판로를 개척해 나가고 있다.

유재도 전북농협 본부장은 “전북 우수 농산물 도 단위 광역브랜드 ‘예담채’를 통해 브랜드 파워 강화 및 출하 농업인 결집으로 시장 교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연합판매 사업 활성화를 통해 농산물을 잘 팔아주는 판매 농협을 구현함으로써 농가소득 5천만 원 달성에 전북농협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농협은 올해도 이마트 전 매장을 대상으로 9월 6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 동안 홍로 햇사과, 캠벨 포도, 신고 배, 등 과일과 고구마, 양파 등의 채소 총 13개 품목에 대하여 폭염 피해 극복을 위한 전라북도 농산물 특별 판매전을 개최한다. 추석 명절을 대비해 제수 품목인 과일의 수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예담채 사과·배 혼합선물세트를 중저가로 공급하여 농업인에게는 희망을 소비자들에게는 가치를 제공하여 맛과 멋의 예향인 전라북도를 느낄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